상단영역

본문영역

호주에서 40년 전 아내 살해한 남편…법원 징역 24년 선고 

미궁에 빠진 사건, 팟캐스트 인기에 재수사
호주 법률은 대부분 범죄에 공소시효 없음

  • 기사입력 2022.12.02 15:36
  • 최종수정 2022.12.03 01:00

우먼타임스 = 유진상 대기자

현지 취재진이 둘러싸인 크리스토퍼 도슨. (호주 유튜브 캡처·연합뉴스)
현지 취재진에 둘러싸인 크리스토퍼 도슨. (호주 유튜브 캡처·연합뉴스)

해외 뉴스로 호주법원이 2일(현지시간) 40년 전 아내를 살해한 혐의자 크리스토퍼 도슨(74)에게 징역 24년 형을 선고했다는 내용이 눈길을 끈다.

디오스트레일리안 등 현지 언론은 뉴사우스웨일스(NSW) 최고법원의 이언 해리슨 판사가 판결문을 통해 "도슨은 아내를 살해했음에도 처벌도 받지 않고 36년간 지역사회에서 살아왔다"며 "그는 범죄의 책임을 부인하는 방식으로 이익을 얻었다"고 설명했다.

도슨은 1982년 1월 그의 아내 리넷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다. 리넷은 도슨과 1970년 결혼했지만 1982년 1월 갑자기 실종됐다. 주위에서는 도슨이 리넷을 살해했다는 소문이 돌았다. 하지만 도슨은 "아내가 광신적 종교집단에 들어가기 위해 당시 네 살, 두 살인 두 딸을 버리고 집을 나갔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수사 과정에서 땅에 묻혀 있던 리넷의 옷가지를 발견했지만 끝내 시신은 발견하지 못했고, 증거 불충분 등을 이유로 도슨에게 살인 혐의를 적용하지 못했다.

도슨은 1984년 자신의 제자이자, 리넷이 베이비시터로 고용했던 'JC'로 불리는 여성과 재혼했다. 그러나 1990년 이혼했고, 이후 JC는 경찰에 도슨이 리넷을 죽였다고 신고했다. 경찰의 재수사가 진행됐지만 이번에도 증거 부족으로 기소되지 않았다.

미궁에 빠졌던 사건은 2018년 5월 팟캐스트에 의해 재부상했다. 디오스트레일리안은 팟캐스트 '더 티처스 펫'(The Teacher's Pet)이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이 사건을 다뤘고, 5000만 번 이상 다운로드되며 관심을 끌었다. 이와 함께 사건에 대한 다양한 증거와 증언도 쏟아졌다.

경찰은 재수사에 착수했고, 2018년 12월 결국 도슨을 살해 혐의로 체포했다. 호주 법률은 경범죄를 제외한 대부분의 범죄에 공소시효를 적용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8월 NSW 최고법원은 도슨이 JC와 바람을 피웠고, 이혼 시 위자료를 주지 않으려고 리넷을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했다고 결론내렸다.

재판부는 "리넷이 아이들을 무척 사랑했기 때문에 그가 집을 나갔을 가능성이 매우 낮으며, JC와의 관계를 볼 때 도슨이 리넷을 살해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검찰의 주장에 설득력이 있다"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재판부는 도슨에게 24년 형을 선고했다. 이에 도슨의 변호사는 "팟캐스트의 인기로 도슨이 공정한 재판을 받지 못했다"며 "항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우먼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모바일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