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포제련소 운영하며 쌓은 노하우...금속 회수율 극대화한 기술

우먼타임스 = 박성현 기자

미래 신성장 동력으로 2차 전지 리사이클링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영풍이 10월 중 건식 리사이클 방식에 최적화된 원료(LiB Flake)를 세계 최초로 생산한다.

SNE리서치 주최로 열린 배터리 및 전기차 콘퍼런스 'KABC 2022' (영풍 제공)
SNE리서치 주최로 열린 배터리 및 전기차 콘퍼런스 'KABC 2022' (영풍 제공)

영풍은 21일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SNE리서치 주최로 열린 배터리 및 전기차 콘퍼런스 'KABC(Korea Advanced Battery Conference) 2022'에서 '건식용융 재활용 기반 리튬배터리 리사이클 플랫폼<LiB Recycling Platform-LiB FE&R(Fuming Extracting & Re-Circulation)>'이라는 주제로 2차 전지 리사이클링 기술과 사업전략을 공개했다.

영풍이 다음 달 본격 생산에 들어가는 ‘리튬배터리 플레이크(LiB Flake)’는 사용한 배터리를 팩 또는 모듈 단위에서 곧바로 파쇄하는 방식이다. 전처리 공정에 드는 시간과 비용을 획기적으로 단축한다. 제조 방식은 배터리를 팩 또는 모듈 단위에서 그대로 파쇄하고, 케이스와 집전체 등도 원·부원료로 사용하기 때문에 니켈, 코발트, 리튬 등 주요 금속의 회수율을 극대화할 수 있다.

현재 국내외 많은 리사이클링 기업들이 채택하고 있는 습식 방식은 전처리 공정에서 폐배터리를 셀 단위까지 분리한 뒤 잘게 분쇄해 리사이클링의 원료인 블랙파우더를 제조한다. 그러다 보니 불순물로 간주하는 배터리 케이스와 양·음극재의 집전체(Foil)를 분리하는 과정에서 리튬, 니켈, 코발트, 구리 등 유가금속이 손실된다.

영풍은 최근 LiB Flake 생산 거점을 경북 김천에 확보했다. 다음 달 하순께 이곳에서 생산된 LiB Flake를 석포제련소에 있는 건식 용융 리사이클링 방식의 파일럿(Pilot) 공장에 투입해 리튬 등 주요 전략 소재를 시범 생산할 계획이다.

영풍은 세계 4위 규모의 비철금속 제련소인 영풍 석포제련소를 운영하며 반세기 동안 쌓은 독보적인 건식용융 회수 기술을 2차 전지 리사이클링 신사업에 적용했다.

리튬배터리 플레이크. (영풍)
리튬배터리 플레이크. (영풍)

영풍 그린 사업실 심태준 전무는 “올해 완공하는 파일럿 공장을 필두로 2024년 연간 사용 후 배터리 2만 톤(전기차 8만대분) 규모의 1차 상용화 시범공장을 완공하고 지속 확장해 나갈 것”이라며 “2030년 이후 리튬 및 코발트, 니켈 등 연간 70만 톤 규모의 배터리 소재 원료를 생산해 약 5조 원의 매출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우먼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