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타임스 = 박성현 기자

베스트 라이프 솔루션 기업 코웨이가 고객의 '체험'을  통해 제품을 알리고 있다.

고객이 코웨이 제품을 실물로 직접 살펴보고, 조작해 보는 경험을 갖도록 유도해 제품에 친숙해지고  입소문까지 유도하겠다는 전략이다.

코웨이는 지난 7월부터 서울 잠실에 위치한 프렌치 럭셔리 호텔 ‘소피텔 앰배서더 서울’ 객실 내에 아이콘 얼음정수기, 노블 공기청정기 등 제품을 설치했다. 여름 휴가철을 맞아 호텔을 방문하는 고객이 실제로 제품을 사용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주기 위해서다.

소피텔 앰배서더 서울 호텔에 설치된 아이콘 얼음정수기(코웨이 제공)
소피텔 앰배서더 서울 호텔에 설치된 아이콘 얼음정수기(코웨이 제공)

지난해 12월에는 브랜드 체험공간 ‘코웨이 갤러리 (Coway Gallery)’를 만들었다.

코웨이 본사 G타워 3층에 위치한 코웨이 갤러리는 약 150평 규모로 커뮤니티 공간인 오픈 라운지와 퍼스널 공간으로 꾸민 네 개의 스튜디오, 코웨이 제품이 전시된 쇼룸으로 구성됐다.

코웨이 갤러리(코웨이 제공)
코웨이 갤러리(코웨이 제공)

코웨이 갤러리에서는 스마트 모션 파우셋이 적용된 ‘노블 정수기 시리즈’ 및 올프리 인덕션인 ‘노블 인덕션 프리덤’ 등 코웨이의 차별화된 기술이 적용된 다양한 제품을 직접 작동시켜 체험해 볼 수 있다.

코웨이는 이 갤러리를 누구나 즐길 수 있는 휴식처로 제공하고 있다. 소비자는 물론이고 지역사회의 커뮤니티 공간으로 활용하게 했다. 

지난해 12월에는 서울 논현동 언주역 인근에 매트리스 및 홈케어 서비스 체험매장 ‘코웨이 슬립케어 잠’을 오픈하기도 했다.

매트리스 및 홈케어 서비스 체험매장 ‘코웨이 슬립케어 잠 ’(코웨이 제공)
매트리스 및 홈케어 서비스 체험매장 ‘코웨이 슬립케어 잠 ’(코웨이 제공)

코웨이 슬립케어 잠은 코웨이의 매트리스와 프레임, 홈케어 서비스를 직접 경험해 보고 현장에서 구매까지 가능한 체험형 오프라인 매장이다. 실제 침실처럼 꾸며 고객이 편안한 환경에서 코웨이 제품을 체험해 볼 수 있게 했다. 이 매장에서는 매트리스뿐 아니라 모션베드와 안마의자도 체험도 가능하다. 

코웨이의 체험 마케팅은 긍정적인 실적으로 이어졌다. 올해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9,782억 원, 영업이익은 1,760억 원, 당기순이익은 1,325억 원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각각 8.0%, 5.7%, 14.4% 늘었으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역대 최대 실적이다.

코웨이 관계자는 “앞으로도 혁신 제품을 효과적으로 알리기 위해 고객들의 삶에 보다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다채로운 활동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우먼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