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타임스=박수연 기자

서울시가 여성 인력 양성을 위해 설립한 동부여성발전센터의 채용 비리 의혹이 터진 가운데, 서울시와 센터측은 왜곡된 부분이 있다고 주장했다.

동부여성발전센터는 서울시가 2002년 여성들의 일자리 창출과 직업 훈련을 돕기 위해 설립한 기관으로 서울시에서 위탁받아 민간이 운영하고 있다.

(동부여성발전센터 홈페이지 갈무리)
(동부여성발전센터 홈페이지 갈무리)

28일 YTN보도에 따르면 서울시 감사 결과 2017년과 2019년 동부여성발전센터 채용과정에서 두 차례 부정 채용한 정황이 발견됐다.

YTN은 부정채용 의혹과 관련해 ‘입수한 감사 보고서를 보면, 지난 2017년 정규직 5급 대리 채용 과정에서 센터는 필기와 면접 전형 규정을 지키지 않았고, 일부 채점위원의 점수가 반영되지 않은 사실도 확인됐다고 적혀있었다’고 보도했다.

당시 센터장이 기존에 외부 전문가가 담당해왔던 필기시험 문제를 내부에서 출제하라고 지시하고 또 합격자 A씨의 점수가 기준에 미치지 못하자 A씨의 채용을 위해 일부 채점위원의 점수를 빼버렸다는 것이다.

당시 부정행위를 지시했다는 의혹을 받는 센터장은 이미 퇴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2019년에는 3급 정규직 팀장 B씨를 채용하기 위해 기존 서울시 일자리 포털에 올리던 채용공고를 이례적으로 센터 홈페이지에만 노출시켰다. 이 때문에 접수기간이 끝날 때까지 B씨 혼자 지원서를 냈고, 센터는 급하게 지원자 두 명을 더 받았다. 센터는 결국 B씨를 최종합격 시켰다.

하지만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과 동부여성발전센터 측은 사실이 왜곡된 부분이 있다고 주장했다.

2019년부터 동부여성발전센터를 맡고 있는 센터장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2019년 당시 채용공고를 홈페이지에만 올린 것은 제가 인사를 담당한 것이 처음이라 미숙했던 것 뿐”이라며 “절대 채용 비리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센터장의 말에 따르면 당시 인사를 담당하던 팀장자리가 부재였고 이에 따른 업무 미숙으로 공고가 누락된 것이지 고의가 아니란 것이다.

이어 그는 “현재는 업무미숙과 관련해 징계 절차를 밟고 있고 서울시 감사에서도 ‘절차미비’로 결과가 났다”며 “특정지원자를 뽑기 위한 대가성 뇌물, 청탁 등은 일절 없었다”고 주장했다.

다만 2017년 채용비리 의혹과 관련해서는 “당시에는 제가 센터장이 아니었기에 정확한 상황을 잘 모른다”고 말했다.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 관계자는 “2017년 당시 채용비리 의혹과 관련해서는 익명의 제보자가 얘기한 것만 그대로 보도된 것이지, 이를 증빙할 만한 서류나 증거가 없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우먼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