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위험아동 전수조사 및 모니터링 통해 수사의뢰
학대신고 등 2188건 조치

우먼타임스 = 강푸름 기자 

‘정인이 사건’ 이후 경철청과 함께 ‘아동학대 예방·대응체계 강화대책’을 실시한 서울시가 시행 1년을 맞아 추진 성과를 발표했다.

서울시는  '아동학대 예방·대응체계 강화대책’ 발표 이후 1년간의 추진 성과를 18일 발표했다.(pixabay)
서울시는  '아동학대 예방·대응체계 강화대책’ 발표 이후 1년간의 추진 성과를 18일 발표했다.(pixabay)

서울시는 경찰청과 함께 고위험군 아동 3만 5479명을 전수조사해 수사의뢰 5건, 학대신고 22건 복지서비스 연계 등 총 2121건의 선제적 조치를 했다고 18일 밝혔다. 전수조사 대상은 최근 3년간 2회 이상 신고된 아동이다.

최근 1년간 신고 건수 중 학대가 아닌 것으로 판단된 아동 1719명에 대한 모니터링도 실시해 학대신고 2건, 서비스연계 등 총 67건의 조치를 마쳤다.

만 3세 가정양육아동 및 중앙정부시스템을 통해 발굴된 위기 우려 아동 등은 정기적 가정방문을 실시해 양육상황을 점검하고 필요한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시는 지난 1년간 아동학대 대응체계를 공공화하고, 관련 인프라 확충·유관기관 협력체계 구축 등 초기 대응력을 높이는 데 역량을 집중했다.

서울시는 서울경찰청, 자치구, 아동보호전문기관, 의료기관 등과 논의를 거쳐 △추진체계 강화 △신속 대응 및 보호조치 강화 △사전예방 및 조기발견 체계 구축 등의 대책을 수립했다.

자치구 아동학대전담공무원도 지난해 5월 79명에서 현재 97명으로 증원됐다. 올해는 4명이 충원될 예정이다. 24시간 신속한 현장 대응이 가능하도록 각 자치구에 전용차량과 녹취록 장비도 지원됐다.

이밖에도 가장 큰 문제점으로 지목됐던 피해아동에 대한 신속한 의료지원을 위해 야간·주말·응급 상황 등 24시간 이용가능한 광역전담의료기관을 8개소 지정했고, 자치구에서도 순차적으로 33개소의 아동학대 전담의료기관을 지정해 현재 총 41개소가 운영되고 있다.

학대 아동을 즉각 분리 하기 위한 보호시설도 8개소에서 10개소로 늘었다. 아동의 빠른 회복과 재학대 예방을 위해 아동보호전문기관의 사례관리 전문성도 강화하고 있다.

시는 향후 그간 대응체계 운영상 드러난 24시간 대응 등 한계점을 보완해 아동학대전담공무원 지속 충원 및 전문성 등을 강화헤 학대 발생 전 위기 아동의 선제적 발굴과 사회적 인식개선동 예방 강화에도 주력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우먼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