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산부 본인 명의 카드에 바우처로 지급
지하철·버스·택시 등 대중교통, 자차 유류비로 사용
7월1일부터 전용 온라인 시스템서 접수

우먼타임스 = 강푸름 기자 

서울시가 7월부터 서울에 사는 모든 임신부에게 교통비 70만 원을 지원한다고 13일 밝혔다. 전국 지자체 최대 규모다.

대상자는 7월 1일 기준 현재 임신 중이거나 이후에 임신하는 사람이다. 7월 1일 이전에 출산한 사람은 제외된다. 정확히 말하면 임산부가 아니라 임신부에게 주는 것이다.

7월 1일 기준으로 서울 거주 여성이 임신을 하거나 임신을 했으면 70만 원이 지급된다. 지하철의 임산부 배려석. (연합뉴스)
7월 1일 기준으로 서울 거주 여성이 임신을 하거나 임신을 했으면 70만 원이 지급된다. 지하철의 임산부 배려석. (연합뉴스)

교통비는 현금으로 주는 게 아니라 서울시와 협약을 맺은 카드사의 임산부 명의 신용·체크카드 포인트로 지급된다. 지하철, 버스, 택시 같은 대중교통 비용과 자차의 유류비로도 사용할 수 있다. 사용 범위에 유류비까지 포함된 것은 전국에서 처음이다.

협약 카드사의 카드에 70만 원의 포인트가 충전되는 방식이다. 협약 카드가 없으면 카드사에서 포인트가 들어있는 카드를 만들어 배송해준다. 

서울시는 임신부가 편리하게 신청할 수 있도록 7월 전에 온라인 시스템을 만들 예정이다. 온라인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카드사를 통해 신용(체크)카드를 전달받을 수 있다.

신청은 7월1일부터 받는다. 신청일을 기준으로 서울에 6개월 이상 주민등록을 두고 있어야 한다.  혜택을 받는 사람은 약  4만 3000명 정도가 될 것으로 서울시는 추정했다. 

임산부 교통비 지원은 오세훈 시장의 공약사업으로 서울시는 그동안 보건복지부와의 협의를 마치고 25개 자치구 의견을 수렴했다. 지난 11일 조례 개정안과 추경예산안이 통과됐다. 

김선순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서울시의 임산부 교통비 지원이 임산부들의 이동편의를 증진시키고 출산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다소나마 덜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우먼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