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여담재, ‘33인 여성독립운동가에게 바치다’ 전시전
재조명하는 여성독립운동가들의 기록과 기억

서울시가 독립운동사에서 조명되지 않은 여성독립운동가들의 초상을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전시를 연다. 

서울시가 개최한 류준화 작가의 '33인 여성독립운동가에게 바치다' 전시 모습.(서울시)
서울시가 개최한 류준화 작가의 '33인 여성독립운동가에게 바치다' 전시 모습.(서울시)

서울시가 운영 중인 여성역사공유공간 서울여담재는 23일 류준화 작가의 ‘33인 여성독립운동가에게 바치다’ 전시를 개막했다. 전시는 광복절 기간인 8월 25일까지 시민들에게 무료 개방한다.

서울여담재는 공적인 영역에서 소외됐던 여성의 이야기를 수집·기록하고 공유하는 여성역사공유공간으로 지난해 4월 문을 열었다. 작은 도서관, 전시 공간, 교육 공간 등을 운영하고 있다.

독립운동에는 성별이 없었다. 여성들은 나라를 되찾기 위해 3·1운동에 나가 만세를 부르고, 손가락을 잘라 혈서를 쓰고, 항일 무장투쟁을 벌였다. 하지만 여성의 독립운동은 쉽게 잊히고 남성의 조연 역할로 치부됐다.

류준화 작가는 3·1운동, 독립선언문을 낭독한 민족대표 33인에 여성독립운동가가 없다는 궁금증을 기반으로 이번 전시를 기획했다. ‘33인의 여성독립운동가’ 작품을 통해 3·1운동의 현장에서 드러나지 않았던 여성독립운동가 33인을 구성했다. 

작가는 이미 잘 알려진 유관순, 나혜석, 김일엽, 김명순 외에도 2·8 독립선언서를 밀반입해 배포한 김마리아, 의열단원으로 활동한 박차정, 대한민국 임시정부 자금을 모집한 정정화, 총칼을 들고 무장 독립단체 조선의용군 부녀 대장으로 활동한 이화림, 간호사 협회와 기생협회 활약을 말하며 “독립운동사의 중요한 부분이며, 제1세대 여성의 운동사”라고 말했다. 

이번 전시는 향후 서울여담재 홈페이지를 통해 전시 도록을 열람할 수 있다. 작가와의 인터뷰 영상 등도 공유할 예정이다. 

전시는 사전예약제를 통해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서울여담재 교육소통공간 2층과 전시공간 2층 전시실에서 만나볼 수 있다.

저작권자 © 우먼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