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포인트 근소한 차이…초박빙 접전 당락 윤곽 지연될 듯

우먼타임스=손성은 기자

제20대 대통령선거가 최종 투표율 77.1%로 종료됐다. 당초 높은 사전투표율로 최종투표율이 사상 처음으로 80%에 육박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으나 근소한 차이로 제19대 대선 투표율을 넘지 못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9일 오후 8시 55분께 제20대 대선 최종 투표율은 77.1%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20대 대통령 선거일인 9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체육관 개표소에서 개표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20대 대통령 선거일인 9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체육관 개표소에서 개표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 1만4464개 투표소에서 총 4419만7692명의 선거인수 중 3405만9714명이 투표권을 행사했다.

당초 이번 대선 투표율은 지난 4~5일 이틀에 걸쳐 실시한 사전투표 투표율이 역대 최대인 36.93%를 기록해, 제19대 대선 투표율을 넘어 80%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됐다.

하지만 최종 집계 결과 77.1%를 기록하며 제19대 대선 투표율인 77.2%에 0.1%포인트 차이로 미치지 못했다.

전국에서 투표율이 가장 높았던 곳은 81.50%의 광주광역시로 집계됐다. 전라남도 81.10%,와 전라북도 80.60%, 세종특별자치시 80.30%가 뒤를 이었다.

부산‧울산‧경상도 지역은 대구광역시 78.70%, 울산광역시 78.10%, 경상북도 78.00%, 경상남도 76.40%로, 부산광역시 75.30%였다.

대전‧충청권은 대전광역시 76.70%, 충청북도 74.80%, 충청남도 73.80%를 기록했다. 강원도는 75.30%, 인천광역시는 74.80%, 제주특별자치도는 72.60%다.

선거인수가 몰려있는 서울특별시와 경기도의 투표율은 각각 77.90%, 76.70%였다..

저작권자 © 우먼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