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타임스 = 이사라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여성가족부 개편에서 폐지로 입장을 바꾸며 한동안 잠잠했던 여가부 폐지론에 다시 불이 붙었다. 정치권과 온라인에서는 찬성과 반대 여론이 팽팽하게 갈리고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여가부 존폐에 대한 논란 와중에 여가부에 대한 국민 호감도 조사가 나왔다. 전반적으로 낮은 수준으로 조사됐다. 특히 20대의 공감도가 낮았는데 성별 호감도는 남성이 낮았고 인지도는 남성이 높았다.

국민의힘 김미애 의원이 9일 여가부로부터 제출받은 ‘2021년도 여성가족부 주요 정책 인식조사’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여가부는 지난해 11월 17∼22일 여가부와 주요 정책에 대한 국민 인식을 살펴보기 위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여론조사 기관 마크로밀엠브레인에 의뢰해 전국 만 16∼59세 남녀 1200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했다.

여성가족부 정책에 대한 전반적 인식. (여성가족부)
여성가족부 정책에 대한 전반적 인식. (여성가족부)

여가부에 대한 호감도는 43.4점으로 전년(46.4점)보다 3점 하락했고, 인지도는 62.5점으로 전년(62.0점)보다 소폭 하락했다.

정책에 대한 인지도는 53.3점으로 전년(53.1점)과 비슷했으나 정책에 대한 공감도는 44.3점으로 전년(46.7점)보다 2.4점 낮아졌다.

호감도와 공감도, 인지도는 1∼5점 척도(전혀 그렇지 않다∼매우 그렇다)로 점수를 매긴 뒤 100점 만점 평균값으로 환산한 것이다.

응답자 성별로 볼 때 여가부의 인지도는 남성(64.8점)이 여성(59.1점)보다 높았으나, 호감도는 여성(55.6점)이 남성(31.9점)을 크게 웃돌았다.

또 여가부에 대한 호감도를 연령대별로 보면 20대(36.9점)와 30대(38.9점)가 평균을 밑돌았고, 40대(45.3점)와 50대(50.9점)가 비교적 높았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우먼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