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타임스 = 김성은 기자

최근 ‘번따방’이라는 온라인 채팅방이 등장했다. 일면식 없는 사람들의 전화번호를 알아내는 팁을 공유하는 방으로 '번호 따는 방'의 줄임말이다. 

그런데 이곳에서 오가는 대화 내용이 입에 담기 민망한 성희롱 표현들이어서 비난을 받고 있다. 

번따방에서는 위험수위를 넘나드는 성적 표현들이 오고 간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번따방에서는 위험수위를 넘나드는 성적 표현들이 오고 간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여기서는 번호를 따기 위한 팁뿐 아니라 번호를 딴 여성의 외모나 신체 비하등 성희롱 표현을 서슴지 않는다. 심지어 프로필 사진, 대화 등을 공유해 품평까지 한다. 

여기에 참여한 남성들은 여성을 물건처럼 품평한다. 채팅방 관리자가 해당 사실을 인지하고 사진을 가리지만, 번따방은 계속해서 운영되고 있다.

여성들이 주로 사용하는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번호 따는 사람들을 조심해야 한다며 대화 내용을 캡처해 공유하기도 했다. 

문제는 이런 채팅방을 막을 방법이 없다는 것이다. 번따방은 익명으로 접속하기 때문에 가해자를 정확하게 찾기가 쉽지 않고, 사진을 유출해도 피해자가 누군지 특정되지 않으면 처벌이 어렵기 때문이다.  

네티즌들은 “이래서 법 강화가 필요하다” “처벌이 어려우면 법을 개정해서 처벌이 가능하도록 해야지 이건 처벌이 어려우니까 피해자들이 감내하라는 거냐” “익명을 사용하니 성범죄자가 판친다” “저런 방이 있다는 게 놀랍다” “별별사람 다 있다. 절대 번호 주면 안되겠다” 등의 의견을 올렸다.  

저작권자 © 우먼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