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 산부인과 전문의 존 탕 개발
접착제 발라 뒤집어 사용

우먼타임스 = 성기평 기자

남성과 여성이 모두 착용할 수 있는 콘돔이 세계에서 처음으로 개발됐다고 28일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남녀공용 콘돔은 말레이시아의 산부인과 전문의인 존 탕이 개발했다. 별도의 접착제를 콘돔의 한쪽 면에 발라 남녀 어느 쪽이든 뒤집어서 사용할 수 있다.

존 탕은 “질이나 음경에 접착제로 덮인 콘돔으로 인접한 부위를 덮을 수 있다”며 “유연하지만 튼튼하고 방수가 되는 소재인 폴리우레탄으로 만들어져 착용한 것을 모를 정도”라고 설명했다.

산부인과 전문의인 존 탕이 유니섹스 콘돔 제품 성능을 실험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산부인과 전문의인 존 탕이 유니섹스 콘돔 제품 성능을 실험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 제품은 ‘원데일리프 유니섹스 콘돔’이라는 이름으로 시중에 판매된다. 2개에 14.99링깃(약 4230원)이다.

존 탕은 “우리가 시행한 임상시험 횟수에 근거할 때, 시간이 지나면 의도하지 않은 임신과 성병 예방에 사용되는 많은 피임 방법에 의미 있는 추가가 될 것으로 상당히 낙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우먼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