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윤리심판위, 2차 가해에 해당된다며 제명
“피해자에게 취업 알선해 회유하려고 시도”

우먼타임스 = 박성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자신의 친척 보좌관 성범죄 사건과 관련해 2차 가해를 했다는 의혹을 받은 양향자(광주 서을) 의원에 대해 당헌당규상 최고 수위 징계인 제명을 결정했다.

민주당 중앙당 윤리심판원(원장 박혁)은 12일 회의를 갖고 “언론에 성폭력 관련 내용이 없었다고 인터뷰해 2차 가해를 한 점, 가해행위의 중대성으로 가해자가 구속영장까지 청구된 점, 피해자에게 취업 알선을 제안함으로써 피해자를 회유하려 시도한 점 등이 제명 결정에 고려됐다”고 밝혔다.

제명이 결정되자 양 의원은 13일 자진 탈당했다. 탈당은 탈당계 제출 순간 효력이 발생해 윤리심판원 제명 결정에 대한 재심 청구는 없게 됐다. 양 의원은 당헌상 앞으로 5년간 민주당 복당을 할 수 없다.

광주지역 여성단체 회원들이 5일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 앞에서 양향자 의원 특보의 성범죄 사건을 철저히 조사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광주전남여성단체연합)
광주지역 여성단체 회원들이 5일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 앞에서 양향자 의원 특보의 성범죄 사건을 철저히 조사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광주전남여성단체연합)

양 의원은 지난달 24일 입장문을 내고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며 “저를 포함해 2차 가해가 될 수 있는 그 어떤 행위도 용납하지 않겠다. 한 치의 의혹도 남기지 않을 것이며, 무관용의 원칙 아래 철저히 조사할 수 있도록 수사에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양 의원의 외사촌 동생인 A씨(53)는 양 의원이 지난해 4·15 총선에서 당선된 이후 광주 지역사무소에 근무하면서 업무상 위력을 이용해 사무실 여직원인 회계 담당자 B씨를 수개월 동안 상습적으로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성추행 의혹이 제기되자 양 의원은 “성폭행은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 “피해자와 직접 소통한 결과 성폭행과 관련한 내용은 없었다”고 A씨를 감싸 2차 가해 논란이 일었다.

양 의원은 지난달 24일 성범죄 의혹을 조사해달라고 광주서부경찰서에 A씨를 고발했고 A씨는 13일 구속됐다.

양향자 의원의 특별보좌관을 지낸 성추행 피의자 A(53)씨가 13일 영장실질심사를 받으러 광주지방법원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양향자 의원의 특별보좌관을 지낸 성추행 피의자 A(53)씨가 13일 영장실질심사를 받으러 광주지방법원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A씨는 또 양 의원의 정치자금 수천만 원을 유용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경찰은 A씨와 회계책임자 겸 비서 B씨를 정치자금법 혐의로 조사 중이다. 경찰은 이들이 허위 서류로 확보한 자금의 용도를 조사하면서 이런 사실을 양 의원이 알고 있었는지 여부도 확인하고 있다.

‘상고 출신 첫 삼성전자 임원’ 출신으로 유명한 양 의원은 2016년 20대 총선 직전 민주당에 영입됐고, 21대 총선에서 당선된 뒤 당 최고위원을 지냈다.

제명된 양향자 의원. (연합뉴스)
제명된 양향자 의원. (연합뉴스)

 

키워드

#양향자 의원
저작권자 © 우먼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