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규탄 기자회견

우먼타임스 = 김성은 기자

국민의힘 당 대표와 대권주자들의 계속되는 ‘여가부 폐지’ 공약에 여성단체들이 “여가부 폐지 공약으로 젠더갈등 조장하는 혐오정치 규탄한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젠더정치연구소 여.세.연(여세연)은 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여가부 폐지 공약 규탄 기자회견’을 가졌다.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젠더정치연구소 여.세.연(여세연)은 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여가부 폐지 공약 규탄 기자회견’을 가졌다. [사진=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젠더정치연구소 여.세.연(여세연)은 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여가부 폐지 공약 규탄 기자회견’을 가졌다. [사진=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신지예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대표는 “여성가족부는 폐지가 아니라 강화되어야 한다”며 “대한민국 한 해 예산 550조 중 여성가족부 예산은 1조밖에 안 된다. 가족과 청소년에게 사용하는 예산을 빼고 나면 여성 정책에 사용되는 예산은 0.01%인 980억 원 밖에 되지 않는다. 이것으로 어떻게 지금 있는 성차별, 성폭력의 문제를 해결하겠는가. 여성가족부가 제 역할을 하는 모습을 보고 싶다면, 먼저 여성가족부에 충분한 예산과 권한을 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유진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활동가는 “정치인들이 표몰이를 하는 데 여성이, 여성혐오가 또다시 이용되고 있다. 아무리 그럴싸한 말로 포장을 해도, 한국 여성인권 실태에 대한 깊은 고찰 없이 단지 주목을 받기 위한 자극적 수단으로 여가부 폐지를 말하고 있다는 티는 곳곳에서 난다”며 “지금 정치권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들은 변명의 여지 없이 남성 정치인들이 권력을 얻기 위해 여성을 이용하고 짓밟고 있다는 사실,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고 강력하게 비난했다. 

이효진 젠더정치연구소 여.세.연 활동가는 “실질적 성평등 실현을 위해 여성가족부의 권한, 기능, 역할을 어떻게 바꿔야 할지 고민이 필요한 시점에 폐지론을 꺼내니 참담하다”며 “많은 이를 불안정하게 만드는 노동·구조를 변화시킬 역량이나 의지는 없으면서, 성차별주의 전략으로 약자가 불안을 대리하도록 만듦으로써 자신의 정치적 입지만을 다지고 있는 이들에게는 여성뿐만 아니라, 청년, 비정규직 노동자, 아동, 장애인, 이주민이 모두 없다”고 지적했다. 

이들 단체들은 “오늘 우리는 젠더 갈등을 조장하는 국민의힘 정치인들의 혐오정치를 규탄하며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논의는 여성가족부 폐지가 아니라 ‘여성정책을 일관성 있게 수립, 집행할 수 있는 여성가족부’를 만들기 위한 방안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한편 전날 한국여성변호사회도 정치권의 여가부 폐지논쟁에 유감을 표하는 성명을 냈다. 이들은 “여성가족부의 개선방향에 대한 최소한의 고민은 하고서 폐지를 주장하는 것이냐”며 “폐지론자들은 책임 있는 답변을 내놓아야 한다. 그렇지 않다면 젠더갈등을 해결하여야 할 정치권이 오히려 젠더갈등에 편승하여 정치적 반사이익을 얻고자 꼼수를 부린다는 비판에서 자유롭지 못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우먼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