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타임스 = 성기평 기자

 

또 민주당 성추행이다.

더불어민주당의 경기도 한 지역위원장 이모씨(65)가 식당에서 알바를 하는 여직원을 성추행했다. 이씨는 고소를 당하자 탈당했다.

이씨는 9일 오후 9시쯤 이천 지역의 한 치킨집에서 방역수칙을 어기고 10여 명과 술을 마시다 갑자기 주방으로 가서 혼자 일하던 종업원 B씨의 허리 아래쪽을 더듬었다. 이 장면은 식당 폐쇄회로TV에 다 찍혔다.

피해자 B씨는 3시간 뒤에 경찰에 성추행 혐의로 고소했다. 경기 이천경찰서는 20일 이씨에 대한 성추행 혐의 고소장이 접수돼 소환 조사를 했다고 밝혔다.

A씨는 고소를 당하자 식당을 찾아가 “기억이 잘 안 나는데, 동영상을 보니까 내가 너무 잘못 한 것 같은데, 정식으로 사과한다. 미안하다”고 했다.

피해 여성은 주변사람들로부터 고소취하 요구와 함께 2차 피해에 시달린 것으로 전해졌다.

황보승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 (연합뉴스)
황보승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 (연합뉴스)

야당은 즉각 비판했다.

황보승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21일 논평을 내고 “또다시 민주당이다”며 “고소를 당하자, 슬그머니 탈당계를 제출하고서는 고작 피해자에게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라고 했다고 하니, 그동안 민주당의 성 비위 사건에서 숱하게 보아온 꼬리 자르기와 안면 몰수의 반복”이라고 비판했다.

황보 대변인은 이어 “오거돈, 박원순 전 시장의 성추행으로 막대한 혈세가 투입된 재보궐 선거를 유발한 이후에도 민주당은 잊을만하면 성 비위 사건을 저질렀다. 문제가 생길 때마다 민주당은 재발 방지를 이야기했고, 지난해 이해찬 전 대표는 특단의 대책이라며 성인지 감수성 의무교육 등을 대책으로 내놓았지만, 아무런 실효성 없음이 이번 사건으로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황보 대변인은 최근 민주당 소속 인사들의 성범죄를 열거했다. 그에 따르면 지난해 8월 민주당 소속 부산시의원이 식당에서 종업원을 강제추행해 불구속 기소되었고, 서울 강동구에서는 구의원이 음란행위와 불법 성매매 의혹을 받았다. 또 서울 관악구의회에서도 민주당 소속이었던 구의원이 강제추행혐의로 1심에 이어 2심 역시 벌금형을 선고받았고, 동료 의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은 정읍시의원도 있다.

저작권자 © 우먼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