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올해도 지원사업 계속

우먼타임스 = 천지인 기자

올해도 코로나19로 가족돌봄휴가를 쓴 근로자는 1인당 하루 5만 원씩 지원금을 받는다. 최장 10일 동안 받을 수 있어 최대 50만 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고용노동부는 5일부터 코로나19 관련 가족 돌봄 비용 긴급 지원사업 신청을 받는다.

가족이 감염됐거나 초등학교 2학년(또는 만 8세) 이하 자녀가 휴원, 휴교, 원격수업 등을 하게 돼 올해 1월 1일 이후 가족돌봄휴가를 쓴 근로자가 지원금을 받게 된다.

가족돌봄휴가는 남녀고용평등법에 따라 긴급하게 가족 돌봄이 필요한 근로자가 쓸 수 있는 제도다. 노동부는 무급휴가인 가족돌봄휴가를 쓰는 근로자의 경제적 부담을 고려해 작년 3월부터 지원사업을 시작했다. 이 사업을 지난해 한 해만 운영할 계획이었지만,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되자 올해도 사업을 계속하기로 했다.

지난해 가족돌봄휴가 비용을 받은 근로자는 13만 9662명이었다. 이 가운데 300인 미만 사업장 소속이 61.1%였다.

신청은 노동부 누리집(www.moel.go.kr)에 접속하거나 관할 고용센터 방문, 우편 접수 등으로 하면 된다. 오는 12월 10일까지 하루 단위 분할 신청 또는 일괄 신청 가능하다.

가족돌봄휴가로 아이를 돌보는 엄마. (연합뉴스)
가족돌봄휴가로 아이를 돌보는 엄마. (연합뉴스)

 

저작권자 © 우먼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