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서울시 '아동학대' 민관협의체 구성

  • 기사입력 2021.02.27 17:41
  • 최종수정 2021.02.27 19:04
서울시 아동학대 예방협의체는 26일 1차 회의를 진행했다. (서울시)
서울시 아동학대 예방협의체는 26일 1차 회의를 진행했다. (서울시)

[우먼타임스 김성은 기자]

서울시가 위기 아동을 일찍 찾아내 피해를 예방하고 학대 피해가 발생하면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민관협의체를 만들었다. 

서울시는 ‘서울시 아동학대 예방협의체’를 26일부터 가동했다고 밝혔다.  

협의체는 서울시와 서울경찰청, 서울시교육청, 서울시아동보호전문기관, 아동복지·의료·법 학계 전문가 등 총 10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분기별 정기회의를 통해 기관 간 협력체계를 갖추어 나가고, 수시로 실무TF를 운영해 상황에 따라 즉각적으로 대응한다.

첫날 열린 회의에서는 아동학대 예방협의체 설립 목적과 각 기관별 역할을 공유했다. 또 민·관 협조체계 구축, 서울시와 서울경찰청이 준비하고 있는 아동학대 예방 및 대응체계 종합 계획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송다영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이번 회의에서 ‘서울시 아동학대 예방·대응체계 종합계획’에 대해 논의했으며. 개선의견을 반영해 3월 중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우먼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모바일버전